기본분류

하이퍼커넥트, 2019년 매출 1700억원 돌파

2014년 창립 이후 매년 60% 이상의 성장률 보여
‘하쿠나 라이브’ 성공적 론칭 아자르 지속 성장으로 양대 성장엔진 마련하며 글로벌 확장 가속화

 

 

하이퍼커넥트가 2019년 연 매출 1700억원을 돌파하며 한계 없는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글로벌 영상 기술 기업 하이퍼커넥트(대표 안상일)가 내부 실적 집계 결과(스토어 매출 기준) 2019년 연결 매출 17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2019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0% 이상 성장한 기록으로 하이퍼커넥트는 2014년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매년 60%가 훌쩍 넘는 매출 성장세를 보여왔다.

이번 실적 성장에는 글로벌 영상 메신저 ‘아자르(Azar)’의 지속 성장과 함께 자회사에서 서비스 중인 ‘하쿠나 라이브(Hakuna Live)’의 성공적인 론칭도 크게 작용했다. 하쿠나 라이브는 론칭 첫해인 2019년 매출 100억을 돌파하며 구글플레이 ‘2019 올해를 빛낸 엔터테인먼트 앱’에 선정된 바 있으며 1월에는 한국 엔터테인먼트 앱 수익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하쿠나 라이브는 기존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에 호스트-멀티 게스트 간 소통 기능을 강화한 ‘소셜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다.

하이퍼커넥트의 대표 서비스 아자르 역시 고공행진 중이다. 전 세계 4억 다운로드를 기록한 아자르는 출시 후 영상으로 소통하는 것에 익숙한 MZ세대(밀레니얼-Z세대)의 지속적인 호응을 얻어왔다. 아자르는 인도, 중동 등 기존 핵심 시장에서의 성장은 물론 유럽과 아시아를 비롯한 신규 시장에서도 빠른 성장을 이루며 글로벌 영상 커뮤니케이션 앱으로서 독보적 입지를 다지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2019년 모바일 시장 조사 업체 센서 타워에서 발표한 ‘2019년 12월 구글플레이 전 세계 비게임 앱 매출 순위’에서 5위, ‘2019년 유럽 전체 비게임 앱 매출 순위’에서 틴더, 넷플릭스, 유튜브의 뒤를 이어 4위를 기록했다.

하이퍼커넥트 안상일 대표는 “하이퍼커넥트는 AI 및 영상통화 기반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기존 게임 중심의 앱 시장에서 자사 대표 앱 아자르와 신규 앱 하쿠나 라이브를 모두 성공 시키며 ‘멀티 프로덕트 컴퍼니(Multi-product company)’로 거듭났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기술에 대한 투자와 개발을 멈추지 않고 수많은 글로벌 신규 시장 개척을 위해 도전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이퍼커넥트는 2020년 대규모 인재 영입을 통해 2020년에도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23일까지 진행되는 경력직 모집은 개발, 데이터, PM, 사업, 전략, 디자인 등 다양한 포지션을 채용 중이며 하이퍼커넥트 채용 페이지에서 지원 서류를 접수할 수 있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내금리닷컴, 투기지역 폐지가 주택담보대출에 가져오는 영향 안내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참여정부 시절 도입한 ‘투기지역’ 제도의 폐지 방안이 검토 중이다. 시간이 흐르면서 투기지역에 비해 투기과열지구, 청약조정대상지역의 규제가 대폭 늘어나면서 중복되는 부분이 발생하며 국민의 혼란이 커짐과 동시에 비효율적이라는 분석이 있다. 이에 내금리닷컴이 투기지역 폐지가 주택담보대출에 가져오는 영향에 대해 안내한다. 규제지역에 따른 주택담보대출의 가장 큰 차이점은 LTV 비율에 있었다. 하지만 2018년 9·13 부동산 대책 이후 사실상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주택담보대출의 구분이 없어져 LTV와 DTI가 40%로 동일하게 적용되었고, 2019년 12·16 대책 이후로는 15억 초과 주택 매매 시 주택담보대출 금리 기준과 9억원 이상분에 대해 LTV를 20% 적용하는 부분까지 같아졌다. 사실상 양도세, 청약, 정비사업 등 부분의 차이를 빼면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의 차이가 없어진 것과 같다. 그렇다면 투기지역 폐지 이후 아파트매매대출 LTV 한도에는 어떤 영향이 있을까? 정부는 이번 폐지 검토의 기준이 규제 완화의 측면이 아닌 지속해서 발표된 부동산 대책 정리와 관할 부처의 일원화 성격이 강하다고 단정 지었다. 즉 주택구입자


LIFE

더보기
내금리닷컴, 투기지역 폐지가 주택담보대출에 가져오는 영향 안내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참여정부 시절 도입한 ‘투기지역’ 제도의 폐지 방안이 검토 중이다. 시간이 흐르면서 투기지역에 비해 투기과열지구, 청약조정대상지역의 규제가 대폭 늘어나면서 중복되는 부분이 발생하며 국민의 혼란이 커짐과 동시에 비효율적이라는 분석이 있다. 이에 내금리닷컴이 투기지역 폐지가 주택담보대출에 가져오는 영향에 대해 안내한다. 규제지역에 따른 주택담보대출의 가장 큰 차이점은 LTV 비율에 있었다. 하지만 2018년 9·13 부동산 대책 이후 사실상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주택담보대출의 구분이 없어져 LTV와 DTI가 40%로 동일하게 적용되었고, 2019년 12·16 대책 이후로는 15억 초과 주택 매매 시 주택담보대출 금리 기준과 9억원 이상분에 대해 LTV를 20% 적용하는 부분까지 같아졌다. 사실상 양도세, 청약, 정비사업 등 부분의 차이를 빼면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의 차이가 없어진 것과 같다. 그렇다면 투기지역 폐지 이후 아파트매매대출 LTV 한도에는 어떤 영향이 있을까? 정부는 이번 폐지 검토의 기준이 규제 완화의 측면이 아닌 지속해서 발표된 부동산 대책 정리와 관할 부처의 일원화 성격이 강하다고 단정 지었다. 즉 주택구입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