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펜트하우스2" 방영 첫 주 ‘20% 돌파’!! ‘별에서 온 그대’ 이후 8년만 … 전 채널 미니시리즈 첫방 최고 시청률!

URL복사

 

[이슈투데이=송이라 기자] SBS 새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으로,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다.

무엇보다 지난해 하반기 대한민국 안방극장을 들끓게 한 '펜트하우스' 시즌1은 첫 방송부터 시청률 두 자릿수를 기록하는 가하면, 최종회에서는 수도권 시청률 30.5%(2부), 순간 최고 시청률은 31.1%까지 오르면서 지상파 미니시리즈 5년 만에 30%의 벽을 무너뜨리는 쾌거를 낳았다. 그리고 지난 19일 방송된 '펜트하우스2'는 첫 회 만에 단숨에 수도권 시청률 19.9%(2부), 순간 최고 시청률은 20.9%를 돌파한 데 이어 2회에서는 최고 시청률 22.4%를 달성하며 시즌1의 뜨거웠던 열기를 잇는 인기를 증명했던 터. 특히 '펜트하우스2'는 '빈센조', '괴물', '타임즈' 등 주말 드라마뿐 아니라 '루카 : 더 비기닝', '시지프스' 등 신작 대전 속에서도 원톱에 등극, 압도적인 승자임을 공고히 했다. 이에 더해 '펜트하우스2'는 2013년 방영한 SBS '별에서 온 그대' (수도권 19.6%/ 최고 20% 돌파) 이후 지상파, 케이블, 종편을 포함한 전 채널 미니시리즈 드라마 중 8년 만에 첫 방송 최고 시청률이 20%를 돌파한 전무후무한 기록을 달성, '펜트 돌풍'의 저력을 과시했다.

이런 가운데 '펜트하우스2'는 '펜트하우스' 시즌1과 마찬가지로 의문의 소녀가 추락하는 오프닝으로 단 5분 만에 안방극장을 충격으로 물들였다. '악의 승리'로 끝났던 시즌1 2년 후의 이야기가 펼쳐진 상황에서, 여전히 욕망과 허영에 취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헤라클럽 사람들부터 광기의 끝을 보여줬던 양집사(김로사), 누명을 벗은 오윤희(유진)가 쏘아 올린 복수의 서막까지 숨 쉴 틈 없이 전개되는 마라맛 이야기로 시청자들을 몰입시킨 것. 이와 관련 '펜트 신드롬'이 일어날 수밖에 없는, 시즌1 보다 두 배 더 강력해진 시즌2의 업그레이드 포인트 세 가지를 정리했다.

●업그레이드 포인트 #1. 눈과 귀를 사로잡는 압도적인 스케일

'펜트하우스2'는 첫 방송부터 눈과 귀를 사로잡는 스케일로 극강의 흡인력을 선사했다. 청아예술제와 천서진(김소연)의 공연, 독주회 등 화려함과 웅장함으로 시선을 강탈했을 뿐만 아니라 오윤희의 귀환을 알린 '헬기 엔딩', 복수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쉐도우 싱어 엔딩'으로 숨통을 조여오는 긴장감을 형성, 클라스가 다른 스토리전개를 드러냈다. 더불어 전진-조이서 부부를 시작으로 장성규, 이상우, 바다 등 특별출연에 나선 배우들이 톡톡 튀는 매력과 빛나는 존재감으로 활약을 펼치며 극의 흥미를 배가시켰다.

●업그레이드 포인트 #2. 안방극장 집어삼킨 전율 열연

유진-김소연-엄기준-신은경-봉태규-윤종훈-박은석-윤주희-하도권 등 '펜트하우스' 시즌1에서 폭발적인 열연을 선보였던 배우들이 '펜트하우스2'에서는 이미 캐릭터 그 자체가 된 무르익은 연기력으로 매 장면 전율을 일으키며 안방극장을 집어삼켰다. 특히 '펜트하우스2'에서 배우들은 캐릭터에 설득력과 공감을 불어넣는 디테일한 감정 변화와 시즌1과는 달라진 외양, 분위기로 새로운 매력을 선사했다. 여기에 김현수, 진지희, 김영대, 한지현, 최예빈, 이태빈 등 아역들은 부모의 거울이 돼버린 '펜트 키즈'들의 흑화된 변화를 오롯이 표현하며 묵직함 존재감을 드러냈다.

●업그레이드 포인트 #3. 두 배 더 독해진 마라맛 스토리

'펜트하우스2'는 두 배 더 독해진 마라맛 스토리와 전개로 강렬한 포문을 열었다. 청아예술제가 진행되던 도중 돌계단에서 추락한 의문의 소녀를 비롯해 천서진과 하윤철(윤종훈)의 위험한 재회, 하윤철을 납치한 후 손목을 부러뜨리며 바다에 내던지게 한 주단태(엄기준)의 더욱 악랄해진 악행 등 얼얼한 이야기가 눈코 뜰 새 없이 이어진 것. 더욱이 양집사의 죽음으로 누명을 벗게 된 오윤희가 천서진, 주단태 약혼식장에 헬기를 타고 하윤철과 함께 등장하면서 복수에 시동을 거는가 하면, 헤라클럽 멤버로 영입된 데 이어 천서진의 '쉐도우 싱어'로 나타나면서 복수 부스터를 본격 가동, 시청자들의 심장박동수를 수직 상승시켰다. 단 2회 만에 더욱 매워진 마라맛이 예고되면서, 앞으로 헤라팰리스에 어떠한 피바람이 불어닥칠지 흥미가 가중되고 있다.

제작진은 '한 달여의 공백이 있었음에도 시즌1에 이어 시즌2까지 변함없는 사랑 보내주시는 시청자분들 덕분에 스태프, 배우 모두가 큰 힘을 얻고 있다'며 '1, 2회는 시작에 불과하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뛰어넘는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니 끝까지 함께해 달라'고 전했다.


미디어

더보기
엑센트리벤처스, 1기 엑센트리로켓단 데모데이 성료… 총 3개사 투자 확정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국내 최대 규모 창업 보육, 액셀러레이팅 센터를 운영하는 글로벌 투자사 엑센트리벤처스는 지난 18일 부산 센터에서 엑센트리로켓단 1기의 데모데이를 개최하고 스타트업 3곳의 최종 투자를 확정했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엑센트리로켓단은 엑센트리벤처스와 인트윈이 함께 진행하는 민간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으로,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스타트업을 발굴,보육하는 게 목적이다. 지난해 12월 1기 참가사를 확정한 뒤 3개월간 기업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심화 보육 및 수준별 멘토링을 진행했다. 이날 데모데이는 엑센트리로켓단에 선발된 7개 스타트업 대표 및 엑센트리벤처스 윤우근 이사회 의장, 류동헌 이사, 인트윈 최세헌 대표, 서대웅 이사 등 멘토단이 참석했다. 7개사는 총 2부에 걸쳐 프로그램 성과를 발표했다. 1기 엑센트리로켓단으로 선발된 7개사는 비대면 미술 심리 분석 서비스 '그리모어' , 육아용품 맞춤 인공지능(AI) 서비스 '베럽' 운영사 마유비, 노년층을 위한 스마트 밴드 제조사 '케즈', 자율주행 로봇 '니어 시리즈' 개발사 코봇, 초간단 모바일 동물 등록 서비스 '페오펫' 운영사 코스모스이펙트, 아웃도어 여

LIFE

더보기
신한카드-메리츠증권-가이온, 데이터사업 업무협약 체결 카드 업계 빅데이터 사업을 선도하는 신한카드가 국내 IB(Investment Bank) 명가로 발돋움하는 메리츠증권과 지역 소비경기 및 수출입 관련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전문업체인 가이온과 함께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또 한 번 앞장선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메리츠증권, 가이온과 공동으로 국내 거시경제와 산업 전반에 대한 통합 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개발하기로 하고 이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배준수 메리츠증권 부사장, 강현섭 가이온 대표, 안중선 신한카드 부사장과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3사는 신한카드가 보유한 가계 소비 빅데이터와 각종 비정형 데이터를 토대로 메리츠증권이 지닌 자본시장 분석 역량을 접목해 국내 거시경제 및 산업별 이슈 분석에 활용함과 동시에 새로운 투자 콘텐츠 및 대체 데이터를 발굴하고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가령 코로나19와 같은 대형 재난 상황에서 가계 소비 데이터를 비롯한 다양한 데이터를 융복합한 ‘대체 데이터’를 활용해 거시경제 추이와 자본시장의 영향을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주요 산업별 효과 분석이나 인구통계학적 분석을 통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