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피플

“2023년 동아시아문화도시 찾습니다”…지자체 대상 공모

문체부, 한·중·일 문화협력·교류…각국 선정도시와 공동 문화행사

URL복사

 

[이슈투데이=송이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25일 '2023년 동아시아문화도시'를 선정하기 위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국과 중국, 일본 3국은 2012년 5월 상해에서 열린 제4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 합의에 따라 '동아시아 의식, 문화교류와 융합, 상대문화 이해'의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해마다 각 나라의 지역 1곳(중국은 올해부터 2곳)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해 왔다.

올해 동아시아문화도시로는 한국의 순천, 중국의 사오싱,둔황, 일본의 기타큐슈를 선정해 지역 간 문화교류와 협력 사업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내년 동아시아문화도시'에는 한국의 경주, 중국의 원저우,지난, 일본의 오이타현이 선정됐다.

2023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지자체는 2023년 한 해 동안 중국과 일본에서 선정된 도시와 공동으로 문화행사를 기획하고 교류하면서 지역 문화를 홍보하고 협력할 기회를 얻는다. 문체부는 문화,예술,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동아시아문화도시의 주요 선정 기준은 ▲도시 역량 ▲사업 추진 계획 ▲지역문화 발전 계획 ▲재원 조달 계획 등이다. 공모에 참여하는 지자체는 다음달 26일까지 문체부에 신청서(지자체장 명의 공문)를 제출하면 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중,일 지역 간 문화협력과 교류는 상호 이해와 우호 정서 증진에 중요한 밑바탕'이라며 '3국 동아시아문화도시의 교류는 국가적으로도 상호 이해의 틀을 넓히고, 지역적으로는 해당 도시를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 만큼 많은 도시들이 응모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