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하나금융그룹, SKT·키움증권과 '제3인터넷전문은행' 도전

금융, IT, 핀테크 등 신개념 융합기술 구현 지속적 추진

 

3사는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따라 선제적으로 대응, 혁신의 주체가 되기 위해서는 AI, 빅데이터 등 New ICT 기반의 금융 혁신이 필요하다는 뜻을 같이 하고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컨소시엄 구성과 구체적인 예비인가 신청 준비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하나금융그룹은 글로벌 선두 디지털 금융그룹으로서 국내 최초로 스마트폰뱅킹 서비스를 실시한 이래, 블록체인 기반의 글로벌 로열티 서비스 'GLN', 글로벌 모바일 메신저 라인과 합작한 디지털뱅크 '라인뱅크', 대화형 인공지능 금융비서 '하이(HAI)뱅킹', 금융권 최초 통합멤버쉽 플랫폼 '하나멤버스', SK텔레콤과 합작한 모바일 생활금융 플랫폼 '핀크(Finnq)' 등을 선보이며 디지털 금융시장을 선도해 왔다.


지난해 10월에는 그룹의 디지털 비전 선포를 통해 2018년을 디지털 전환의 원년으로 공표했으며 블록체인 기반의 신규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46개의 특허를 출원하는 등 손님중심의 데이터기반 정보회사로의 성장과 발전을 본격화하고 있다.

 

5G 시대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대표 ICT기업인 SK텔레콤은 AI, 미디어, 자율주행, 양자암호 등 New ICT를 중심으로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SK텔레콤은 AI, 빅데이터 등 New ICT 기술과 금융 서비스 융합을 통해 기존에 고객들이 겪었던 금융 생활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손님 편익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SK텔레콤은 제 3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을 통해 금융산업 발전 및 혁신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키움증권은 기존 증권업계의 패러다임을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바꾼 대표적인 핀테크 기업 성공사례로, 한국 온라인 증권사 1위, 증권 비대면 가입자수 1위 등 14년째 대한민국 주식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3사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향후 금융, IT, 핀테크 등 다양한 파트너사의 참여를 통한 신개념 융합기술의 구현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급변하는 디지털 시대의 승자는 변화의 수용자가 아닌 변화의 주도자"라며 "혁신 성장과 포용 성장을 주도하며 이종(異種)업종 간의 융합기술과 시너지를 통해 고객 혜택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