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더존비즈온, 내부회계관리제도 시스템 'DICS' 출시

 

㈜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은 기업이 개정 외감법(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돕는 내부회계관리제도 시스템 'DICS(DOUZONE Internal accounting Control System)'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내부회계관리제도는 외감법 전면 개정에 따라 올해부터 2023년까지 순차적으로 도입된다.
기업 회계정보 작성과 공시에 신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재무보고 프로세스 내부통제 강화 등 여러 개정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대응해 출시된 더존비즈온의 'DICS'는 기업의 내부회계관리제도 업무 프로세스에 맞춰 시스템이 구성돼 있다.

기준정보 관리부터 Scoping, 평가계획, 자가진단 및 평가, 보고서, 분석보고서, 사후관리에 이르기까지 기업의 모든 요구사항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향후 통제 표준화, 평가 자동화, 업무 최적화를 위한 내부통제 Mart, 평가 자동화, 감사인 전용 메뉴 등 더욱 고도화된 기능을 적용해 더존비즈온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DICS'를 통해 기업 내부회계 담당자는 물론 외부감사인 역시 외감법 개정에 따른 업무 부담이 대폭 경감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스템 도입을 원할 경우 'DICS'가 적용된 더존 D_ERP 내부회계 모듈만 단독으로 구축하거나, 기업의 회계감사를 수행하는 회계법인과 협업해 신규 구축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도입할 수 있다.

더존 내부회계관리 솔루션(Neo C3)을 이미 도입해 사용 중인 830여 고객사는 간단한 업그레이드 절차를 통해 쉽게 구축할 수 있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관련 분야에서 오랜 기간 다양한 고객군을 통해 축적해 온 개발과 구축,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강화된 규정에 가장 적합한 시스템인 DICS를 출시하게 됐다"며, "더존비즈온의 ERP 제품군은 물론 기업에서 사용 중인 기존 ERP와 연동해 시너지 효과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브래닉, 브랜드 컨설팅 리뷰전 진행 계획 발표 (이슈투데이) 브래닉이 오는 5월 그동안 수행해 왔던 컨설팅 프로젝트 중 브랜드 리빌딩 프로젝트 중심으로 사례들을 묶어 고객사들과 소비자를 대상으로 리뷰하는 자리를 마련한다고 지난 25일 발표했다. 브래닉은 이러한 자리를 마련하는 이유는 많은 사람들이 브랜드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으면서도 막상 리빌딩의 사후 효과에 대한 의문을 가지는 경우가 매우 많이 있어서 그 궁금증과 불안감을 불식시키기 위한 방법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브래닉 송석민 대표는 “모든 브랜드들을 다 다룰 수는 없고, 대표적으로 매우 심각한 상태였었던 상황에서 새롭게 탄생한 후 지금은 경쟁력 있는 브랜드로 활동하고 있는, 또는 그 당시에도 잘하고 있었으나 새롭게 재조명해 봄으로써 더욱더 경쟁력 있는 모습을 갖추게 된 브랜드 들을 중심으로 추려서 5~6개 브랜드 케이스를 집중적으로 다루어 보는 시간을 가진다”며 “이로써 기업의 입장에서는 자신의 브랜드들을 소비자들에게 자세히 소개하는 자리로서 좋은 시간을 얻을 수 있고 소비자들의 입장에서는 잘 모르고 있었던 브랜드의 재탄생 배경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 봄으로써 보다 깊이 브랜드에 대한 이해를 할 수 있고 친밀감 있는 소비 활동을 할 수 있는


브래닉, 브랜드 컨설팅 리뷰전 진행 계획 발표 (이슈투데이) 브래닉이 오는 5월 그동안 수행해 왔던 컨설팅 프로젝트 중 브랜드 리빌딩 프로젝트 중심으로 사례들을 묶어 고객사들과 소비자를 대상으로 리뷰하는 자리를 마련한다고 지난 25일 발표했다. 브래닉은 이러한 자리를 마련하는 이유는 많은 사람들이 브랜드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으면서도 막상 리빌딩의 사후 효과에 대한 의문을 가지는 경우가 매우 많이 있어서 그 궁금증과 불안감을 불식시키기 위한 방법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브래닉 송석민 대표는 “모든 브랜드들을 다 다룰 수는 없고, 대표적으로 매우 심각한 상태였었던 상황에서 새롭게 탄생한 후 지금은 경쟁력 있는 브랜드로 활동하고 있는, 또는 그 당시에도 잘하고 있었으나 새롭게 재조명해 봄으로써 더욱더 경쟁력 있는 모습을 갖추게 된 브랜드 들을 중심으로 추려서 5~6개 브랜드 케이스를 집중적으로 다루어 보는 시간을 가진다”며 “이로써 기업의 입장에서는 자신의 브랜드들을 소비자들에게 자세히 소개하는 자리로서 좋은 시간을 얻을 수 있고 소비자들의 입장에서는 잘 모르고 있었던 브랜드의 재탄생 배경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 봄으로써 보다 깊이 브랜드에 대한 이해를 할 수 있고 친밀감 있는 소비 활동을 할 수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