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너의 노래를 들려줘, 박지연-김세정, 응급실에 간 이유는?!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박지연이 갑작스레 쓰러져 응급실에 실려 간다?!

19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박지연(하은주 역)이 갑작스럽게 쓰러져 정신을 잃는다고 해 이목을 끌고 있다.

앞서 하은주(박지연 분)는 바이올린 연습 중 손목을 붙잡으며 고통을 호소할 뿐 아니라 장윤(연우진 분)과의 대면에서 그가 손목을 붙잡고 버티자 아파하며 비명을 질렀다. 이에 손목에 이상이 있음을 암시해 과연 그녀의 바이올리니스트 생명에 지장을 줄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쓰러져 있는 하은주의 모습이 단원들에게 발견돼 급히 구급차로 이송된다고. 공개된 사진 속 그녀가 들것 위에서 정신을 잃은 채 누워있는 갑작스러운 상황은 그동안 손목의 고통을 감추고 계속 견뎌왔던 것과 관련이 있는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응급실에서 깨어난 하은주 옆을 평소 앙숙 관계인 홍이영(김세정 분)이 지키고 있어 의아함을 자아낸다.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하는 두 사람이 병원에서까지 대치중인 상황. 병상에 누워있는 그녀를 걱정의 눈빛으로 쳐다보는 홍이영과 관심 없다는 듯 무시하고 있는 하은주에게 과연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인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한편 하은주는 자신이 좋아하는 남주완(송재림 분)의 곁에 있다는 이유로 홍이영을 견제했다. 뿐만 아니라 1년 전 사고와 연결돼 있는 장윤(연우진 분)까지 조사해 집착하고 있다고. 과연 그녀가 사고의 진실을 밝혀 얻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지 오늘(19일) 방송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하은주의 속사정은 19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미디어

더보기
큐라이트, 2019년 가족친화인증기업 선정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신호정보기기 전문기업 큐라이트가 ‘2019년 가족친화인증기업’에 신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큐라이트는 지난 13일 여성가족부가 주최하는 2019년도 가족친화인증 및 정부포상 수여식에 931개 중소기업 중 우수중소기업으로 초대받아 참석하였다. 가족친화인증제도란 여성가족부에서 서류 및 현장 심사, 가족친화인증위원회 심사를 통해 자녀출산 및 양육지원, 유연근무제도, 가족친화직장문화조성 등 가족친화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는 기업과 공공기관에 3년간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이다. 큐라이트는 정시퇴근제도, 출산 전후 휴가, 육아휴직,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제도, 태아검진시간 허용, 배우자 출산휴가, 가족돌봄휴직을 시행하여 법규 요구사항을 충족하였으며, 가족친화경영의 일환으로 가정과 직장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실시한 가족 휴양시설 제공, 자녀학자금 지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큐라이트는 일과 가정의 양립은 회사와 직원 모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큰 기여를 할 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행복에 기여하는 필수조건이라고 생각한다며 당사는 향후 균형 있는 삶을 위해 지속적으로 다양한 제도를 마련하고 실행할 예정


LIFE

더보기
큐라이트, 2019년 가족친화인증기업 선정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신호정보기기 전문기업 큐라이트가 ‘2019년 가족친화인증기업’에 신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큐라이트는 지난 13일 여성가족부가 주최하는 2019년도 가족친화인증 및 정부포상 수여식에 931개 중소기업 중 우수중소기업으로 초대받아 참석하였다. 가족친화인증제도란 여성가족부에서 서류 및 현장 심사, 가족친화인증위원회 심사를 통해 자녀출산 및 양육지원, 유연근무제도, 가족친화직장문화조성 등 가족친화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는 기업과 공공기관에 3년간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이다. 큐라이트는 정시퇴근제도, 출산 전후 휴가, 육아휴직,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제도, 태아검진시간 허용, 배우자 출산휴가, 가족돌봄휴직을 시행하여 법규 요구사항을 충족하였으며, 가족친화경영의 일환으로 가정과 직장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실시한 가족 휴양시설 제공, 자녀학자금 지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큐라이트는 일과 가정의 양립은 회사와 직원 모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큰 기여를 할 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행복에 기여하는 필수조건이라고 생각한다며 당사는 향후 균형 있는 삶을 위해 지속적으로 다양한 제도를 마련하고 실행할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