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카카오페이, 신재생에너지 투자 및 사회적 가치 창출

인천항만공사·세이브더칠드런과 재생에너지 시설 투자와 수익 나눔 추진 업무 제휴

 

카카오페이, 인천항만공사, 세이브더칠드런은 금융 플랫폼을 통해 신재생에너지의 지속적인 보급·발전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이를 통한 수익을 배분해 국민 소득 증대와 사회적 약자를 지원하는 것에 뜻을 모으고 지난 27일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카카오페이 사무실에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먼저, 카카오페이는 2600만 사용자가 선택한 생활 금융 플랫폼의 강점을 살려 인천항만공사의 태양광 개발 사업의 이익이 다수의 국민에게 공유될 수 있도록 태양광 PF 상품의 구축·중개에 협력한다. 카카오페이는 지난해 11월 복잡한 절차 없이 카카오톡 안에서 카카오페이 하나로 쉽고 편리하게 1만 원부터 투자할 수 있는 ‘카카오페이 투자’ 서비스를 출시했다.

 

지금까지는 피플펀드에서 제공하는 크라우드펀딩 방식의 중위험·중수익 투자 상품을 선보여왔으며, 이번 MOU를 통해 사용자들의 투자 상품 포트폴리오를 넓혀줄 기반을 마련했다. 태양광 PF 상품의 운용을 담당할 제휴사는 추후 협의를 통해 선정한다.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을 관리하는 해양수산부 산하 공기업으로, 친환경 미래에너지 발굴·육성과 이를 통한 사회적 약자 지원사업 등을 운영하고 있다.

 

또 카카오페이 플랫폼을 통해 모집된 투자금으로 현재 진행 중인 태양광 사업을 위한 기반 시설 확충에 나선다. 이를 통한 사업 수익은 투자한 국민들에게 안정적인 이율로 배분하고, 남은 수익은 세이브더칠드런에 기부할 계획이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인천항만공사로부터 받은 후원금을 국내 저소득층 가정 아동을 지원하는 데 사용한다. 3사는 이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나눔 확산의 선순환구조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카카오페이 투자’가 기존 투자의 장벽을 낮춘 편의성과 높은 중개 기준으로 사용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한 기반 마련과 안정적인 투자 수익 공유를 연결하는 플랫폼의 역할을 다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국가 미래사업인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를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더 많은 국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국내 최대 생활 금융 플랫폼인 카카오페이와 국제구호개발 NGO 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과 협력하여 IPA의 태양광 발전시설 투자가 또 다른 사회적 가치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사무총장은 “미래를 위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으로 얻은 수익금으로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을 지원하는 일에 참여해 기쁘다”며, “우리 지역사회의 어려운 어린이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지속 가능한 협력을 만들어가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