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피플

법무부, 전자발찌 훼손 대응 위한 신속수사팀 발족

전국 13개 보호관찰소에 설치…24시간 위반 여부 모니터링

URL복사

 

[이슈투데이=송이라 기자] 법무부는 전자 감독 대상자의 전자발찌 훼손과 준수사항 위반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서울,부산 등 13개 보호관찰소에 '신속수사팀'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신설된 수사팀은 대상자의 준수사항 위반 여부를 주,야간 상관없이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위반 사항 발생 시 현장 출동 및 조사와 현행범 체포로 범죄를 사전에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

신속수사팀 운영으로 전자 감독담당자의 지도,감독 업무와 수사 업무가 분리되면서 모든 준수사항 위반에 대해 현장 출동이 가능하게 됐다. 최근 5년간 즉시 현장 출동 비율은 18.4%에 불과했다.

수사팀은 총 78명이며, 평균 9년 이상의 보호관찰 업무 경력을 가진 인원들로 구성됐다. 수사팀장 13명은 직위 공모와 발탁인사를 통해 선발해 전문성을 높였다.

법무부는 최근 연이어 발생한 전자 감독대상자의 훼손 및 재범사건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수사팀을 신설했다.

법무부는 "향후 인력이 충원되는 대로 신속수사팀을 전국으로 확대해 전자감독제도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