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문화재단, ‘우정과 환대의 예술제’ 10월 전시 참여작가 모집

URL복사

 

[이슈투데이=김아론 기자] 영등포문화재단이 10월 22일부터 11월 4일까지 문래예술종합지원센터(이하 술술센터)에서 개최하는 '제3회 우정과 환대의 예술제' 전시 참여 작가를 6월 13일까지 모집한다.

이번 공모에는 전시 기간 내 신작 발표가 가능한 작가, 작가 워크숍 참석이 가능한 작가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총 18명 내외의 작가를 선정해 창작지원금 70만원과 작품 설치, 공간 구성, 작품 운송 등 전시에 필요한 환경을 제공한다.

올해의 전시 주제는 '술술이술술'이다. 기술과 예술이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모습과 근심, 걱정 없이 술술 풀려가는 모양을 뜻하는 말로 희망과 염원이 담긴 주문의 뜻을 담고 있다. 사전에 진행하는 2회의 워크숍을 통해 작가 간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전시 주제에 관한 논의를 통해 예술가의 관점을 확장하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한다.

이번 전시는 '2021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의 전시 분야 지원을 받아 진행되며 올해 3회를 맞이하면서 모집대상과 전시장소에 변화를 줬다.

모집대상은 확장성에 중점을 둬 영등포구 지역 내 활동 작가에서 외부 지역으로까지 범위를 확대했고, 전시장소는 기존의 화이트 큐브 형태였던 영등포아트홀 전시장에서 벗어나 과거의 형태가 보존된 거친 질감이 특징인 문래동 술술센터에서 진행해 다채롭고 풍성한 전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술술센터(문래예술종합지원센터)는 문래동에서 예술과 기술의 협력을 통해 가능성을 모색하는 공간으로 과거 식당과 노래방, 원룸이 있던 주거 건물을 예술인,기술인,주민을 위한 지역협력 커뮤니티 공간으로 탈바꿈해 2021년 6월 3일 개관했다.

공모 기간은 6월 13일(일) 자정까지이며 자세한 사항은 영등포문화재단 문화사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