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월급타면 ‘이것’부터 쓴다…외모와 패션에 대한 투자 최우선

스카우트, 직장인 656명 대상으로 쓰기에 ‘아까운 비용 VS 아깝지 않는 비용’에 대한 설문조사

 

(서울=뉴스와이어) 2011년 12월 30일 -- 직장인들의 10명 중 7명은 자신의 외모에 투자하는 비용과 문화생활에 쓰이는 비용에 대해 가장 관대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취업포털 스카우트(www.scout.co.kr)에 따르면 지난 20일부터 26일까지 직장인 656명을 대상으로 ‘쓰이는 데 아까운 것과 아깝지 않는 비용에 대해 설문한 결과 가장 아깝게 느끼며 쓰이는 것은 과태료이고 아깝지 않게 느끼는 것은 외모와 패션 등 자신에 투자하는 비용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먼저 직장인들의 지출되는 비용 중에서 전혀 아깝지 않게 쓰는 것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전체 응답자 중 44.5%가 옷 구입 등의 패션과 헤어, 피부관리 등 미용에 드는 비용은 전혀 아깝지 않다고 응답해 자신 스스로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것을 엿볼 수 있었다.

 

이어 ‘문화생활비’가 27.1%로 365일 가능한 뮤지컬이나 연극, 영화 등의 공연관람과 재즈댄스나 마술 동아리 등의 활성화로 최근 ‘목소리’에서 ‘적극 행동층’으로 변화된 2040 직장인들의 모습이 비춰진다.

 

반면 ‘식비’에 지출되는 비용이라고 응답한 이들이 14.5%에 불과해 최근 먹거리 물가상승에 따른 부담이 만만치 않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외에 ‘여행’(8.2%)과 ‘유흥비’(1.3%) 순이었고 자기계발과 정기후원금 등의 기타는 4.4%였다.

 

그렇다면 이와 반대로 아까워하며 쓰는 비용은 어떤 게 있을까? 이 물음에 1순위로 자동차 범칙금과 금연구역 범칙금 등의 ‘과태료’(25.0%)가 차지했다. 이는 전혀 뜻하지 않은 비용발생 부분으로 한 달 용돈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는 직장인들에겐 공공의 적이었다.

 

이어 늦은 술자리나 야근 등으로 인해 귀가 시 이용하는 택시의 ‘할증료’가 22.1%로 직장인들에게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되고 있었고 은행 송금과 현금서비스 이용에 따른 ‘은행수수료’(16.3%)를 아깝게 느꼈다.

 

또 직장인들이 식사 후 즐겨 마시는 ‘커피 값’(14.9%)도 부담스럽게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사무실 내에 비치되어 있는 커피와 편의점에서 파는 커피보다 상대적으로 비싼 브랜드 커피숍에 길게 늘어서서 테이크 아웃 하려는 직장인들 마음 한 켠엔 10 명 중 1~2 명은 ‘아깝다’라는 생각을 하며 줄을 서 있는 셈이다.

 

이외에 ‘출 퇴근 교통비’(11.4%)와 ‘택배 배송비’(5.6%)가 뒤이어 이름을 올렸고 휴대폰 요금과 공과금 같은 생활비용 등이 4.7% 순이었다.

 

한편 스카우트는 2012년을 ‘새로운 비상’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취업시장에서 최고 중 최고가 되기 위해 개편된 홈페이지를 선보인다.

 

먼저 해상도는 기존 PC와 테블릿 PC와 스마트 폰 등에서 유입된 사용자를 위해 맞춤식 해상도를 제공하고 개인회원과 기업회원을 위한 ‘마이메뉴’ 설정 기능을 제공해 편의성을 도모했다. 또 디자인은 기존 딱딱한 이미지를 탈피해 한결 산뜻한 모습으로 변화됐고 무차별적인 메인노출 채용정보 배너 등은 상품영역별로 차별화된 디자인을 입혔다.

 

아울러 다양하고 푸짐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먼저 개인회원 대상으로 30일부터 내달 25일까지 아이패드2와 오리지널 글레이즈드, 인 적성 쿠폰, 스타벅스 이용권 등을 제공하며 기업회원 대상으로 내달 9일부터 25일까지 스카우트 메인노출 상품과 하이라이트 상품을 50% 할인 적용하며 추첨 이벤트를 통한 배너광고 및 노출 서비스 상품도 제공된다.

 

스카우트 개편과 관련해 이태성 홍보팀장은 “회원에게 최적의 편의제공 및 최상의 서비스 구현을 위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것”이라며 “앞으로 수준 높은 컨텐츠 개발과 다양하고 정확한 취업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처: 스카우트

관련기사





알바천국, 강하늘과 함께 알바생에게 따뜻한 응원과 위로 전해 (뉴스와이어) 알바천국과 강하늘이 아르바이트생들을 응원하기 위해 제작한 동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포털 서비스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인기배우 강하늘과 함께 알바생이 일하는 현장을 깜짝 방문해 응원하는 내용의 ‘수고했어, 오늘도 - 강하늘 편’이 알바천국 홈페이지에서 22일 공개됐다. 알바천국 ‘천국의 우체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작된 이번 깜짝 영상은 한 여학생이 알바를 하고 있는 고기집에 강하늘이 모자를 눌러쓴 채 등장해 인사를 건네며 시작된다. 오래 서 있다 보니 다리가 아프다는 알바생에게 강하늘은 자신의 알바 경험을 이야기하며 “그래 맞아, 나도 오리고기집 알바할 때 제일 힘든 게 서 있는 거였어”라며 공감하는 한편, 고기를 직접 구워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알바생의 퇴근시간이 되자 강하늘은 “오늘은 시간도 늦었으니 집까지 바래다줄게”라며 퇴근길을동행하면서 알바생과 이야기를 나눴다. 직접 구입한 발 마사지기까지 선물하며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 영상은 25일 기준으로 온라인 상에서 약 65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천국의 우체통은 알바천국이 알바생들의 소원을 이뤄주고 응원하기 위해 지난 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