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드라마 ‘보스를 지켜라’, 우크라이나 최초 수출 쾌거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2일 -- 2011년 8월부터 9월에 방송되며 큰 인기를 끌었던 SBS드라마스페셜<보스를 지켜라>(극본 권기영, 연출 손정현)가 우크라이나 지상파 방송사에 최초로 수출되었다.

 

SBS드라마스페셜<보스를 지켜라>는 초짜 여비서 노은설(최강희)이 초강력 불량 재벌 2세 차지헌(지성)을 보스로 만나 벌어지는 전대미문, 달콤살벌 ‘불량재벌 길들이기 프로젝트’를 기본내용으로 재미와 감동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SBS프로그램의 해외 수출을 담당하는 SBS콘텐츠허브는 “<보스를 지켜라>가 우크라이나 현지 지상파에 리메이크 판권과 방송권이 함께 판매되었으며, 내년부터 현지 버전 리메이크 버전이 제작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기쁜 소식을 전했다. 이어, “심혜진 장동직 정성환 오윤아 김정난 주연의 <그여자>가 지난 2010년 러시아에서 리메이크되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함은 물론, 그 제작물이 뒤이어 우크라이나 지상파 방송에서 시청점유율 42%를 차지할만큼 큰 인기를 누려, 우크라이나에서 한국드라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듯 하다.”고 전했다.

 

그 동안 우크라이나는 대사관 등 공공기관을 통해 무상으로 공급되거나 배급사를 통해 공급된 적은 있으나 현지 지상파에 직접 프로그램이 판매된 것은 처음. <보스를 지켜라>의 성공 여부에 따라 한류의 러시아 시장 진입도 가능할 것으로 조심스럽게 예측하고 있다.

 

<보스를 지켜라>는 일본·대만·홍콩·싱가포르·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태국·필리핀·몽골·카자흐스탄 등에 판매가 되었으며, 가장 큰 관심 지역인 일본에서는 내달 말 DVD가 발매될 예정이다.


출처: SBS콘텐츠허브

관련기사





알바천국, 강하늘과 함께 알바생에게 따뜻한 응원과 위로 전해 (뉴스와이어) 알바천국과 강하늘이 아르바이트생들을 응원하기 위해 제작한 동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포털 서비스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인기배우 강하늘과 함께 알바생이 일하는 현장을 깜짝 방문해 응원하는 내용의 ‘수고했어, 오늘도 - 강하늘 편’이 알바천국 홈페이지에서 22일 공개됐다. 알바천국 ‘천국의 우체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작된 이번 깜짝 영상은 한 여학생이 알바를 하고 있는 고기집에 강하늘이 모자를 눌러쓴 채 등장해 인사를 건네며 시작된다. 오래 서 있다 보니 다리가 아프다는 알바생에게 강하늘은 자신의 알바 경험을 이야기하며 “그래 맞아, 나도 오리고기집 알바할 때 제일 힘든 게 서 있는 거였어”라며 공감하는 한편, 고기를 직접 구워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알바생의 퇴근시간이 되자 강하늘은 “오늘은 시간도 늦었으니 집까지 바래다줄게”라며 퇴근길을동행하면서 알바생과 이야기를 나눴다. 직접 구입한 발 마사지기까지 선물하며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 영상은 25일 기준으로 온라인 상에서 약 65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천국의 우체통은 알바천국이 알바생들의 소원을 이뤄주고 응원하기 위해 지난 해부